sitemap
한식 콘텐츠목록
고문헌 번역서 단행본 향토음식 풍속서류 종가사찰 연구 성과물 영상자료 시각자료
한식문헌
조선시대 궁중음식 고문헌 조선시대 민간음식 고문헌 근대 한식 문헌 의례음식 문헌
옛 그림 속 한식
옛 그림 속 한식
한식연구 결과물
연변 조선족 전통음식 한식 스토리텔링 역사성 있는 한식당 북한의 전통음식 전통혼례상차림
한식 이야기
한식 원형복원 대중서
전통혼례상차림
우리 민족의 서입혼(婿入婚, 신랑이 처가로 들어가는 혼. 일명 처가살이혼 또는 데릴사위혼 이라고도 함)은 1500년 이상의 역사를 갖고 있다. 이는 신랑이 정식 혼례를 올리기 전에 신부집에서 기거하는 풍습으로, 신부집에서 신방을 준비하고 사흘째 되는 날 부부가 동뢰연(同牢宴, 굳게 한 몸이 되는 연) 상을 받는다

이 서입혼은 고려 말 정몽주 등이 봉건적 신분제도와 가부장제적 질서 유지를 강화하고자 혼례에 관한 일련의 개혁 조치를 단행하면서 변화를 맞는데, 1349년 공민왕과 노국공주가 친영혼(親迎婚, 시집살이혼이라고도 함, 신랑이 몸소 신부를 맞아 신랑본가로 들어가는 혼)을 치르면서 과도기를 맞는다.

친영혼이 갑자기 나타난 것은 아니다. 고려는 건국 초부터 신라의 전통을 기초로 토속적인 것과 불교적인 것을 유지시키면서 당나라 유교 예법을 도입하여 관혼상제를 정립하였다. 고려 중엽에는 지금 우리가 볼 수 있는 관혼상제 의식이 불교식과 융합된 형태로 정착되고 있었다.
더 보기
조선왕실의 혼례와 초례상
지역별 전통혼례 초례상
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 27(양재동 aT센터) 1306호 (재)한식재단 우:137-787 전화) 02-6300-2074 팩스)02-6300-2055
트위터 페이스북 유투브
아카이브 소개 Open API Q&A